尹 정부 기대감에…3월 서울 아파트실거래가 지수 5개월 만 반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 3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가 5개월 만에 다시 상승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3월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지수는 175.1로 전월(173.7)보다 1.4포인트(p)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지수는 지난해 10월 180.0을 기록한 뒤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 연속 하락했으나, 다시 반등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3월 초 대선 이후 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거래 숨통이 트이면서 재건축 추진 단지 등을 중심으로 실거래가지수가 상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3월 전체로 보면 직전 거래가 대비 상승 거래보다 하락 거래 비중이 높은 편"이라며 "다만 재건축 추진 단지나 일부 초고가 아파트에서 신고가 거래가 이뤄지면서 지수 상승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동북권의 지수가 지난 2월 178.8에서 3월에는 183.2로 가장 많이(4.4p) 올랐고 대통령실 집무실 용산 이전 호재로 도심권(176.4)이 전월(174.3) 대비 2.1p 상승했다. 서북권과 동남권(강남4구)은 각각 171.7, 171.9로 전월보다 1.2p, 0.3p 상승했다. 서남권은 171.7로 서울 5개 권역 중 유일하게 0.7p 하락했다.

경기도의 아파트 실거래지수도 신도시 재건축 등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162.5를 기록, 역시 5개월 만에 상승 전환됐다. 단 인천은 149.4를 기록하며 전월(150.1)보다 0.6p 하락했다.

지방 아파트 매매실거래가 지수(120.0)는 전월보다 0.3p 상승하면서 전국 지수(140.0)도 전월(139.4)보다 0.7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아파트 4월 매매 실거래가 지수는 일단 잠정지수에서도 전월보다 0.45%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으로 최근 하락 거래가 늘어나는 추세여서 실제 지수가 상승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한국부동산원은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尹 정부 기대감에…3월 서울 아파트실거래가 지수 5개월 만 반등
서울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