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 늘자 숙취해소제 시장도 다시 `꿈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시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위축됐던 숙취해소제 시장이 최근 거리두기 해제에 다시 회복세로 전환하고 있다.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각종 회식, 모임등이 늘면서 숙취해소제 시장도 빠르게 정상화되고 있는 것이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HK이노엔의 '컨디션'의 판매가 올해 3월부터 거리두기 해제와 사적모임 인원 제한 폐지 등에 힘입어 급증하고 있다.

HK이노엔은 컨디션의 올해 3∼4월 월평균 매출이 1∼2월 대비 약 30% 증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HK이노엔측은 "컨디션의 판매량이 3월부터 많이 늘어나면서 올해 1분기(1∼3월) 매출 역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30% 늘었다"며 "이러한 성장세는 연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HK이노엔은 숙취해소제 시장이 회복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올 1분기 마시는 컨디션을 스틱 제형으로 개량한 제품을 출시하는 한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동아제약의 '모닝케어'의 1분기 매출은 1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8억원에 비해 소폭 감소했으나 4월부터는 성장세로 돌아섰다. 모닝케어 매출액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31억원에 달했으나 2020년 85억원, 2021년 75억원으로 감소했다, 최근 거리두기 해제 등의 영향으로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다.

한독의 '레디큐' 역시 거리두기와 일상 회복에 맞물려 올해 4월부터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회식 늘자 숙취해소제 시장도 다시 `꿈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