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성폭력 당했다"…정의당 강민진 前청년정의 대표 폭로

강 전 대표 "작년 모 시도위원장, 허벅지 신체접촉해"
"여영국 전 대표에 알렸으나 '경고할테니 발설 말라' 반응" 주장
"당시 충격으로 정신과 병동 입원하기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완주 의원이 '성 비위 의혹' 사건으로 1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결의로 제명된 가운데 정의당에서도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정의당에서 활동했던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당내 인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강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열린 전국 행사의 뒤풀이 자리에서 모 광역시도당 위원이 제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했다"며 "잊어보려고 해봤지만 불쾌한 감정을 주체하기 어려웠다. 이 일을 여영국 대표 등에 공식적으로 알렸으나, 여 대표는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고 결론을 지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저는 해당 위원장으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그것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며 "이후 저는 광역시도당 위원장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되도록 피하려고 했고, 해당 지역 당원의 연락이 오기만 해도 불안했다"고 호소했다.

정의당은 해당 위원장을 6·1 지방선거 후보 중 하나로 공천했다고 한다.

강 전 대표는 "제 사건에 대해 당 대표나 사무총장이 인지하고 있었지만 제 의사를 한 번도 묻지 않은 채 당은 그를 지선 후보로 공천했다. 며칠마다 한 번씩 제 휴대폰으로 그의 선거운동 홍보문자가 오고, 그때마다 가슴이 철렁한다"고 했다.

그는 또 "청년정의당 당직자 A씨로부터도 성폭력을 당했다"며 "지난 3월 제가 당직자들에 '대리운전' 등을 시켰다는 왜곡된 주장이 보도된 이후 A씨는 도와주겠다며 접근해서는 은근한 위협을 느끼게끔 했다. 며칠 전 그를 정의당 당기위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당시 충격으로 자살을 결심했다가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하는 등 이미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었고, 성폭력은 저를 벼랑 너머로 밀어버리는 행위였다"며 "성폭력 피해 상황에서 맡았던 냄새가 코끝을 떠나지 않고 제 몸이 혐오스러워 한참을 고통스러워야 했다. "저뿐 아니라 가족들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적었다.

강 전 대표는 자신이 당직자들에게 운전을 시키는 등 '갑질'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해당 의혹을) 주장한 당직자는 정작 운전할 줄 모른다"며 사실관계를 부인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강 전 대표가 가해자로 지목한 위원장을 공천했다는 점에 대해 "성범죄나 징계를 받아야 할 사안 등을 모두 고려해 심사가 진행됐다. 정해진 규정대로 처리했다"며 "기존의 공천심사 관련해서 최종적으로 다시 확인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여 대표가 '발설하지 말라'라고 한 것에 대해선 "강 전 대표가 비공개로 관련 사안을 논의해달라고 해서 나온 말이고 와전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당내 성폭력 당했다"…정의당 강민진 前청년정의 대표 폭로
청년정의당 강민진 전 대표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