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비위·인사난맥·北도발까지… 돌발 변수에 지선 판세 요동

민주당, 박완주 사태 도덕성 타격
국민의힘, 장관 후보 의혹에 난감
21일 한미정상회담 민심변화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비위·인사난맥·北도발까지… 돌발 변수에 지선 판세 요동
국민의힘 경남선대위 발대식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필승 결의행사 <연합뉴스>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정치권이 성비위 파문, 국무위원 인선, 추가경정예산, 북한 도발 등 각종 돌발 변수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변수에 따라 민심이 요동칠 경우, 선거 구도가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여야는 각 사안에 대해 민감하게 대응하며, 선거 승리에 사활을 거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3선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의 성비위 사건이 터지면서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앞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오거돈 전 부산시장·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잇따른 성비위로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었는데, 다시 유사한 사례의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제대로 반성은 한 것인가'라는 비판과 함께 쇄신 의지도 부족하다는 질타를 받게 됐다.

민주당은 즉시 박 의원의 제명을 결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긴급 진화에 나섰지만, 여전히 걱정이 적잖은 분위기다. 최근 민주당을 향한 여론 흐름도 좋지 않다.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발표한 정당 지지율 결과(기간 10일~12일,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45%, 민주당 지지율은 31%로 격차가 14%포인트였다.

다만 국민의힘도 성 관련 문제에 있어 자유롭지 않다. 이준석 당대표 성상납 의혹, 윤재순 청와대 총무비서관도 검찰 재직 당시 성 비위로 두 차례 징계성 처분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특히 시인이기도 한 윤 비서관의 자작 시(詩) 다수에서 왜곡된 성 인식이 드러났다는 지적도 나온다. 논란 끝 자리에서 물러나기는 했지만, 김성회 전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동성애 혐오 발언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언급 등에 관한 여진도 있다.

정치권에선 박 의원의 '성 비위' 악재를 비롯해 여권, 청와대 인사들을 둘러싼 성 문제가 전국 선거 판세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빠 찬스' 논란이 일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문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놓고 벌어지는 기싸움도 여야 사이에 또 다른 변수다. 민주당이 한덕수 후보자 인준 여부를 두고 두 장관 후보자의 거취와 연계하면서 계속 시간을 끌면 지선을 앞두고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윤 대통령이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자녀 입시'에 민감한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표심이 떨어져 나갈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부터 심사에 돌입하는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심사도 지선 민심의 변수다. 여야 모두 이번 추경안이 코로나 방역으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을 명목으로 하는 만큼 신속한 집행에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표심을 얻기 위해 각각 '윤석열 표 추경', '민주당표 추경'으로 이름을 붙이며 주도권 싸움을 벌일 조짐이 엿보인다.

오는 21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이나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여부 등도 변수들로 평가된다. 다만 이 사안들은 정부·여당 주도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여권 중심으로 유불리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세희·권준영기자 saehee01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