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박완주 성비위’ 사과 하루 만에…이준석 ‘성상납 의혹’으로 되치기

박완주 의원 ‘성비위 사건’ 사과 하루 만에 與 공격 나선 민주당
박지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의혹 받고 있어”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
“국민의힘도 민주당 같은 수술 개시해야…그 정도 조치해야 민주당 비판할 자격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현, ‘박완주 성비위’ 사과 하루 만에…이준석 ‘성상납 의혹’으로 되치기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박지현 페이스북,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자당의 박완주 의원의 성비위 사건을 사과한지 하루 만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거론하며 되치기에 나섰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지현 위원장은 전날 경기도 수원에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불거진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제명 조치를 하는 등 빠른 조치를 했지만,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 의혹에 대한 조치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면서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완주 의원 성비위 사건에 따른 연이은 사과로 전날 하루를 꼬박 소진한 민주당은 이날은 박 의원 사건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지방선거 필승을 다짐하는 메시지만 내놓았을 뿐, 박 의원 사건 관련 언급을 일체 꺼내지 않았다. 선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이 '성비위 사건에 대한 전략, 대처 방안'을 묻자 "그 문제는 어제 상임선대위원장께서 충분히 말씀드렸고, 저는 거기에 공감한다"는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전날 대국민 사과 회견을 열었던 윤호중 비대위원장 역시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 언급을 자제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박지현, ‘박완주 성비위’ 사과 하루 만에…이준석 ‘성상납 의혹’으로 되치기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국민의힘 제공>

한편, 국민의힘은 박 의원 성비위 사건 공세에 화력을 집중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전날 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은 박원순·오거돈·안희정을 관통하면서 이어져 온 성범죄 DNA는 개선되기는커녕 더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성범죄 전문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의원은 논평을 내고 "박완주 의원의 성범죄 사건 자체도 심각한 문제지만 더욱 충격적인 것은 2차 가해 정황"이라며 "사직서를 조작까지 하면서 피해 여성을 해고하려 했다니 그야말로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의 역겨운 행태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성 비위의 온상이 된 민주당은 이번 찰나에 스스로 돌아보고 자정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대선 패배 후 박지현 비대위원장을 영입했던 것이 보여주기식 '쇼'였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으려면 처절한 자정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한편으로 여성 인권을 보호하겠다는 민주당이 여성 지지층을 향해 '개딸'이라 부르는 것도 정말 이해가 힘든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