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영변 50MW급 대규모 원자로 건설 재개한 듯"

CNN, 위성사진 분석결과 보도…"원자로에 냉각 루프 연결 작업 포착"
전문가 "가동시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량 10배까지 늘릴 수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 영변 50MW급 대규모 원자로 건설 재개한 듯"
CNN '북한 대규모 원자로 건설 재개 정황' 기사에 실린 영변 일대 위성사진

북한이 20년 이상 중단돼 온 영변 핵시설 단지 내 대형 원자로 건설을 재개한 것으로 보인다고 CNN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상업위성업체 맥사(Maxar)가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영변 핵시설 단지 내 원자로 건설 재개 정황이 포착됐다. 미국 정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원자로 규모를 50MW급으로 추정했다. 다만 완공 시점을 점치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이 원자로는 1980년대 후반 가동을 시작한 기존 영변 원자로보다 10배가량 큰 규모로, 1994년 북미 제네바협약에 따라 건설이 중단돼 있었다고 CNN은 보도했다. 영변 핵 단지에는 이미 5MW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등이 갖춰져 있는데, 최근 이런 시설들이 가동되는 징후가 있다는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

미 연구기관 미들버리연구소의 관련 전문가는 이 원자로가 가동을 시작하면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량을 10배까지 늘릴 수 있다는 분석결과를 내놨다. 또 이 원자로가 완공을 수 년 남긴 상태에서 건설이 중단됐었지만 위성사진 분석 결과 건설 재개 징후가 확연하다고 밝혔다.

이 전문가에 따르면 지난달 20일과 이달 7일 촬영된 위성사진에는 북한이 원자로의 2차 냉각 루프를 인근 강가의 펌프장에 연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용후핵연료 처리 용도로 보이는 건물을 철거한 것도 확인됐다. 이는 북한이 원자로 건설을 완료할 계획임을 시사한다.

CNN은 이달 초 미군과 정보당국의 분석을 토대로 북한이 이른 시일 내에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7차 핵실험을 재개할 준비를 마칠 것이라고 보도도 내놨다.

이 가운데 북한이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퍼지는 위기 상황에 핵실험을 강행할 지는 미지수라는 분석과, 정권의 정당성 부각을 위해 핵을 활용할 수 있다는 시각이 함께 제기된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