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의 `밀당`?...트위터 CEO "모든 경우 대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머스크의 `밀당`?...트위터 CEO "모든 경우 대비"
파라그 아그라왈 트위터 CEO의 트윗

밀당인가, 협상중단 위기인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트위터 인수 보류를 선언한 가운데 트위터 최고경영자가 트위터 글을 통해 자신의 시각을 내놨다.

파라그 아그라왈 트위터 CEO는 13일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여전히 인수가 성사될 것으로 보이지만 모든 경우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항상 트위터에 옳은 일을 해야 한다"면서 "나는 트위터를 이끌고 운영할 책임을 지고 있다. 그리고 우리의 임무는 매일 더 강력한 트위터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위터에서 이뤄지는 공적 담론을 개선하기 위해 회사가 벌이는 작업을 더 투명하게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머스크는 같은 날 "트위터의 스팸과 가짜 계정이 전체 트위터 사용자의 5% 미만이라는 계산의 구체적인 근거를 기다리는 동안 인수 거래를 일시적으로 보류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아그라왈 CEO는 이날 또 트위터의 비용 감축 노력에 대해 "우리 업계는 바로 지금 아주 도전적인 거시 환경에 처해 있다. 나는 회사의 건강을 위한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것을 회피할 구실로 인수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트위터의 어떤 리더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아그라왈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메모에서 신규 채용을 동결하고 비용 절감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