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또 성비위… `3선` 박완주 제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또 성비위… `3선` 박완주 제명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2일 3선의 박완주 (사진)의원을 당내 성비위 혐의를 이유로 제명했다. 각종 성비위 사건으로 비판을 받아온 민주당이 6·1 지방선거를 불과 20일 가량 앞두고 다시 한번 성추문에 휩싸이면서 여론의 지탄을 받게 됐다.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박 의원의 제명 건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중앙당에 접수돼 윤리감찰단이 자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경찰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민주당 측의 설명이다. 신 대변인은 "당내에서 성비위 사건이 발생해 당 차원에서 처리를 한 것"이라며 "국회 윤리신고센터 등을 통해 국회 차원에서의 징계도 강력히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차 가해 방지와 피해자 보호를 위해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안팎에서는 보좌진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터져나온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신 대변인은 "성 비위라고만 말씀드리겠다"며 "다만 피해자는 다수가 아니다"고 밝혔다. 사건을 인지한 시점을 두고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최근에 접수됐으며 이를 빠르게 조치했다"고 했다. 박 의원에 대한 의혹은 당내에서도 사전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의 제명탓에 민주당도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악재를 만나게 됐다. 특히 수도권 유권자가 각종 이슈에 민감한 중도 성향이라는 점은 당의 숨통을 더욱 죄는 형국이다.

박지현·윤호중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을 대표해 피해자분과 그 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민주당은 앞으로 당내 젠더 폭력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고, 현재 의혹이 제기돼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예외 없이 최고 수준의 징계를 하겠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도 "국민과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