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민간이 주도해야 경제성장…익숙한 정책방식에서 벗어나야"

"'중소→중견→대기업' 성장촉진형으로 제도 개편"
"제조업 연관 서비스산업 발굴…경쟁력 향상 노력"
"원전과 신재생 조화…2030년 NDC 달성 준비"
"산업 국제환경 개척…통상이 선도적 역할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3일 "민간의 주도적인 역할 없이는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경제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산업부도 지금까지 해오던 익숙한 정책방식에서 벗어나 모든 정책영역을 재검토하고, 새로운 접근과 방식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장관은 향후 정책방향으로 성장지향형 산업전략·산업기술 연구개발(R&D) 체계 전환·에너지 안보·통상정책 강화 등을 꼽았다.

그는 "성장은 기업이 주도하고, 민간과 정부가 정책의 동반자로서 함께 산업전략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 더 나아가 대기업으로 기업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기업 관련 제도도 성장촉진형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의 서비스화가 가속화되고, 서비스산업이 국내총생산(GDP)과 고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제조업만의 경쟁력으로는 경제 전체의 생산성 향상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제한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물경제의 주무부처인 산업부도 제조업과 연관된 서비스산업의 발굴과 경쟁력 향상에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기후변화 등 인류가 직면한 난제들을 해결하는 핵심수단은 결국 기술혁신"이라며 "R&D의 결과물이 빠르게 사업화될 수 있도록 R&D 전주기에 걸쳐 사업화를 염두에 두고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원전과 신재생이 조화를 이루는 전원믹스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과 함께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준비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 장관은 "우리 산업과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도록 통상이 산업의 국제환경을 개척해 나가는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디지털·서비스 무역 등 새로운 통상환경에도 적극 대응해 산업의 영토를 확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산업부 직원들을 향해선 "우리 모두 전문가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새로운 변화의 조류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통찰력 없이는 질 높은 정책을 수립하기 어렵다"며 "산업계 및 관련 전문가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데이터와 팩트에 기반한 실효성있는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국장님들이 실질적인 정책 실무자라는 자세로 솔선수범해 소관분야에서 새로운 정책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하여 추진해달라"며 "산업기술 혁신 관련 기관들과 에너지 관련 기관들의 경쟁력과 역할을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산업부 정책 파트너로써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준기자 blaams@dt.co.kr

이창양 "민간이 주도해야 경제성장…익숙한 정책방식에서 벗어나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