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집에 있나"…99% 폭락한 `루나` 대표 집에 찾아온 괴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편 집에 있나"…99% 폭락한 `루나` 대표 집에 찾아온 괴한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

최근 폭락한 한국산 코인 '루나· 테라USD(UST)' 발행업체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집에 신원 미상의 남성이 찾아와 초인종을 누르고 도주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13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신원 미상의 남성 A씨가 권 대표 자택의 초인종을 누른 후 권 대표 소재를 확인하고 달아났다.

A씨는 전날 권 대표가 사는 아파트의 공용 현관을 무단으로 침입해 집 초인종을 누르고 도주한 혐의(주거침입)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집에 있던 권 대표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나"라고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권 대표의 배우자를 범죄피해자 안전조치(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며 "용의자가 해당 회사에서 발행된 코인을 구매했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 대표가 발행한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는 최근 가격이 폭락하며 거래가 일시 정지되기도 했다.

루나는 지난달 가상화폐 시가총액 순위 10위권 내에 들었고, UST는 한때 시총 규모가 180억달러(약 23조2000억원)로 스테이블 코인 가운데 3위에 이르렀다.

하지만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13일 오후 1시 50분 기준 UST는 통상 가격인 1달러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9센트 수준으로 폭락했다. 투매 분위기 속에 UST 가격 방어를 위해 루나 발행을 늘리면서 지난달 119달러에 이르렀던 루나 가격은 이날 한때 0.01센트 수준까지 추락, 사실상 가치가 '0'으로 변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