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작전 들켜버린 러시아군, 믿기지 않은 대대급 병력 전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하작전 들켜버린 러시아군, 믿기지 않은 대대급 병력 전멸"
시베르스키도네츠강 폭격 현장[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하작전 들켜버린 러시아군, 믿기지 않은 대대급 병력 전멸"
시베르스키도네츠강 폭격 현장[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의 70여대 탱크와 장갑차, 1500명 가량의 병력이 한순간에 전멸당했다.

영국 더타임스는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서 러시아군이 도하 작전 중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아 대대급 병력이 거의 전멸 수준의 치명타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8일 시베르스키도네츠강을 건너다 73대의 탱크와 장갑차, 1000∼1500명의 병력을 잃어버린 것으로 추산된다.

우크라이나군은 항공사진 등을 토대로 이같이 추산하고, 포격으로 불타버린 차량 50여 대의 잔해를 담은 사진과 드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파괴된 부교의 모습도 확인됐다.

러시아 남부와 우크라이나 동부를 잇는 이 강은 기갑부대의 진격을 늦추는 자연 방벽 중 하나로 꼽힌다. 포격과 공습을 동원한 이 공격은 이번 전쟁에서 가장 격렬한 전투 중 하나로, 돈바스에서 의미 있는 전과를 거두려던 러시아군에 심대한 타격을 입혔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이 같은 우크라이나군의 전과는 러시아군의 움직임을 미리 간파한 결과였다.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러시아군이 이 강을 건너 돈바스 지역의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를 포위하는 동시에 서쪽의 리만을 공격하려 한 사실을 미리 파악했다.

우크라이나 탱크 여단은 러시아 쪽 강변에 러시아군의 병력이 집결해 도하를 시도한다는 사실을 알아차렸고 폭발물 처리반은 공격 하루 전인 7일 해당 지역을 정찰하고 부교가 세워질 지역을 찾아냈다.

이튿날 이동을 시작한 러시아군은 주변 들판과 숲을 태운 연기로 동선을 숨겼지만,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던 우크라이나군은 곡사포와 공군력을 동원한 일제 포격을 퍼부었다.

부교가 부서지기 전에 강을 건넌 러시아군 차량 50여대도 공격에 노출된 채 발이 묶였다.

우크라이나군 폭발물 처리반 장교 막심은 "하루 동안의 전투 뒤에 다리가 무너졌고, 러시아 병력 일부가 퇴로를 잃은 채 우크라이나 쪽 강변에 고립됐다"며 "부서진 다리를 건너지 못한 병력이 새로운 다리를 만들려고 했다. 이때 공군이 대대적 공격을 가했고 남은 병력과 그들이 만들려던 다리까지 파괴했다"고 전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이 도하 지역에 밀집됐던 탓에 사상자가 많았을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러시아군은 강 한쪽에서 위치를 사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대대 차량의 4분의 3을 잃어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의 험난한 지형 탓에 돈바스 지역의 러시아 지상군이 여전히 느리고 일정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 10일 루한스크주 서부 포파스나야에서 서쪽으로 더 진격해 루한스크와도네츠크주의 경계까지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