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보다 한술 더 뜨는 오세훈 "타워팰리스 같은 임대아파트 짓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보다 한술 더 뜨는 오세훈 "타워팰리스 같은 임대아파트 짓겠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서울시 서대문구 세검정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앞에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건설계획을 발표하기 전 주민들과 함께 공실 임대주택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새로 짓는 임대아파트를 강남 고급 주상복합아파트인 타워팰리스처럼 짓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25년 된 낙후 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해 "임대주택을 민간 분양아파트 못지않은 고품질로 지어 누구나 살고 싶고, 누구나 부러워하고 누구나 자부심을 느끼며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을 만들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장해서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다. 임대아파트는 저렴하다는 인식 개선 작업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임대아파트 고급화를 위해 수영장이나 커뮤니티센터 등을 지으면 임대료만 올라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있더라. 그런 시설은 아파트 주민뿐만 아니라 그 동네 주민들이 다 이용하게 된다. 주민이 아닌 이용자들로부터 약간의 사용료를 받으면 얼마든지 운영비가 충당된다"고 부연했다.

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신속통합기획' 확대, 다가구·다세대 밀집 지역의 정비사업을 지원하는 '모아주택·모아타운' 추진,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 청년주택의 '2030 스마트홈' 대변신, 3대 거주형 효도주택 공급 추진 등 5대 주택정책을 발표했다.

오 후보가 지난 1년여 임기 동안 추진해온 세 가지 주택정책에 새로운 개념의 청년주택과 '3대 거주형 효도주택' 정책이 추가됐다. 오 후보 측은 새로운 청년주거모델을 표방하는 '2030스마트홈'을 조성해 'MZ 세대'의 수요 변화를 반영하고 기존 역세권청년주택 사업의 한계점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주택 평형을 확대해 1인 가구뿐만 아니라 2인 가구와 신혼부부들이 출산 전까지 거주할 수 있게 하고 거주 공간의 스마트화를 추진한다.

3대 거주형 효도주택은 저출생·고령화에 대응해 부모와 자녀의 근거리 거주를 지원하는 '양육친화형 주거정책'이다. 양육·돌봄을 위해 부모-자녀 간 근거리 거주나 동거를 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오 후보는 신규 주택을 찾거나 거주 이전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지원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 후보 측은 "지난 임기 중 론칭한 '신통기획'과 '모아주택·모아타운'으로 10년간 억눌렸던 주택공급 물량을 확대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고급화를 본격 추진하는 것이 양대 핵심축이다. 시민 누구나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집에서 살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