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LG화학 등 백신기업들 `주권협의체` 꾸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바사·LG화학 등 백신기업들 `주권협의체` 꾸려
의료진이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대표 백신 기업들이 백신 주권 확립과 국제 경쟁력 제고를 위해 백신실용화협의체를 발족하고, 산업계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와 백신 상용화 촉진 등을 목적으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은 12일 오후 코엑스에서 '백신실용화협의체'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발족식에서 백신실용화협의체 참여 기업들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백신 기업으로서 국민 건강 보호와 백신 주권 확립 및 국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상호 협력' 한다는 취지의 공동협력선언문을 통해, 백신 기업의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고 국산 백신의 상용화를 촉진하며 감염병 관련 국가 보건위기 상황 시 정부와 적극 협력해 대응책 마련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선언했다. 백신실용화협의체 발족은 코로나19로 촉발된 백신 주권 확보의 필요성을 절감하며, 미래 감염병 세계 대유행(팬데믹) 대응뿐만 아니라 필수 예방접종 백신의 자급화를 이루기 위해 기업들이 뜻을 2모아 이뤄졌다.

협의체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이 지원하는 연구개발과제에 참여 중인 14개 국내 대표 백신 기업들이 참여하고, 백신 실용화기술 개발 사업단이 간사기관으로서 전반적인 운영을 지원한다. 참여기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GC녹십자, LG화학, SK바이오사이언스, 보령바이오파마, 아이진, 에이치케이이노엔, 유바이오로직스, 인테라, 제넥신, 진매트릭스, 진원생명과학, 차백신연구소, 쿼드메디슨, 큐라티스 등 총 14개 업체다.

백신실용화협의체는 필수 예방접종 자급화 및 미래대응·미해결 등 두 개 백신 분과로 나눠 운영하며 백신 개발 후속단계 연구 및 신규 연구수요 발굴, 국제적 쟁점 공유, 연구 수행 애로사항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대안을 모색하고 백신 상용화 촉진을 위해 활동할 계획이다.

김진수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