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희 아나운서 막말 논란…“韓 민주주의 위기면, 尹 지금 닭모이 됐을 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희 아나운서 막말 논란…“韓 민주주의 위기면, 尹 지금 닭모이 됐을 수도”
박지희 아나운서. <박지희 SNS>

친(親) 민주당 성향의 박지희 아나운서가 한 유튜브 방송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되고 있다. 박지희 아나운서는 이동형 작가가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이이제이'에 출연해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위기면 윤석열은 지금 닭모이가 됐을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박지희 아나운서는 과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피해자에 대해서도 조롱 및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인물이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아나운서는 이날 방송된 유튜브 방송 '이이제이'에 출연했다. 다른 출연자들은 방송 도입부에 박 아나운서의 과거 발언 논란을 의식한 듯 "방송심의규정을 준수해달라"고 요청했고, 박 아나운서는 "잘 참아보겠다"고 했다.

이후 박 아나운서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사를 언급하며 "'위기의 민주주의,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재건하겠다' 이렇게 이야기 했는데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위기면 윤석열은 지금 용산(대통령 집무실)에 있는 게 아니라 닭모이가 됐을 수도 있다. 박정희 때처럼"이라고 말했다.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이 박정희 정권 시절인 1979년 파리에서 납치돼 파리 근교의 양계장에서 분쇄기에 넣어져 죽음을 당한 뒤 닭모이로 처리됐다는 의혹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빗댄 것으로 해석됐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방송심의규정을 준수해달라", "닭모이 이야기는 왜 하느냐"며 제지했지만, 박 아나운서는 "저는 닭모이 이야기하는 게 좋다"면서 자신의 발언을 계속 이어갔다.

특히 박 아나운서는 "만약에 본인이 민주주의가 무너진 나라에 살고 있다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기를 들었던 검찰총장이 어떻게 대통령이 될 수가 있나"라고 따져묻기도 했다.

박지희 아나운서 막말 논란…“韓 민주주의 위기면, 尹 지금 닭모이 됐을 수도”
박지희 아나운서. <박지희 SNS>

팟캐스터이자 TBS '뉴스공장 외전-더 룸'을 진행해 온 박 아나운서는 과거 한 방송에서'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를 언급하며 "4년 간 그러면 대체 뭐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너무 궁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다른 출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본인이 처음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 서울시장이라는 위치 때문에. 처음부터 신고를 했어야 한다고 이야기를 하면서도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나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고도 했다.

박 아나운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비위 때도 안 전 지사의 아내인 민주원씨에게 공감한다며 안 전 지사의 전 수행비서이자 성폭행 피해자인 김지은씨를 겨냥해 "한 가정을 파탄 낸 사람"라고 비난한 바 있다.

아울러 김씨의 보직이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바뀐 사실을 언급하면서 "만약에 (김씨가) 성폭행을 당했다면 안 전 지사와 떨어졌을 때 더 좋아해야 되는 것 아니냐"며 "그런데 김씨는 '슬프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말한 것도 위력에 의한 거냐"며 피해자를 비꼬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