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소재 추출물`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성큼`

한의학연, 조성물 12억원에 기술이전
임상시험 통해 안전성, 유효성 확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한의학연구원은 고영훈 박사팀이 한약소재에서 추출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용 조성물 관련 기술을 아리바이오에 이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전한 기술은 서진수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교수팀과 공동 개발한 것으로, 선급 기술료 12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이전계약을 맺었다.

이 기술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강력한 유전인자인 'APOE4' 유전자 변이에 특이적 보호 효과를 갖는 조성물로, APOE3 유전형을 보유한 사람보다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릴 확률이 5∼10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이 조성물이 인간 역분화줄기세포(APOE4) 알츠하이머 실험동물 모델에서 알츠하이머 유발 단백질인 아밀로이드 베타 제거 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고영훈 한의학연 박사는 "APOE4 알츠하이머 치매 모델에서 아밀로이드 베타 제거에 우수한 효과를 확인한 만큼, 추후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해 혁신적인 치매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도록 후속연구를 돕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한약소재 추출물`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성큼`
고영훈(앞줄 왼쪽 세번째) 한의학연 박사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유발 단백질인 아밀로이드 베타를 제거하는 데 효과가 있는 한약소재 조성물을 바이오 기업에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한의학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