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속에 칙… 바이러스 막는 스프레이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콧속에 칙… 바이러스 막는 스프레이 출시
KIST의 기술 출자를 통해 설립된 기업이 개발한 '비강형 의료기기(리노딜라이트)' 작동 원리로, 물리적 마스크 없이 콧속에 뿌리는 것만으로 바이러스 등 외부 이물질을 사멸시킬 수 있다.

KIST 제공

마스크를 끼지 않고 콧속에 뿌리는 것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등의 이물질 침입을 막을 수 있는 '투명 마스크'가 선보인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기술 출자를 통해 창업한 디알나노가 빛에 반응해 바이러스, 세균 등 비강으로 침입하는 이물질을 제거하는 '비강형 의료기기(리노딜라이트)'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제품은 김세훈 박사팀이 전해성 약물이나 생체적합성 물질을 나노입자로 만들어 세포와 조직으로부터 투과도와 전달효율을 높인 기술을 기반으로 적용했다. 스프레이 형태로 코점막에 직접 뿌려 외부로부터 침입한 이물질을 제거하고, 점막을 보호하는 비강 점막 관리용품으로 지난달 의료기기 판매 승인을 받았다.

리노딜라이트 내에 있는 메틸렌블루 나노입자에 LED 광원을 쪼이면 주변의 산소와 반응해 코점막 상피세포에서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황색포도상구균을 95% 이상 사멸시켰다. 또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복제를 막아 증식을 억제하고,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동물 모델에선 폐 염증과 부종을 감소시키는 효능을 보였다고 KIST는 설명했다.

아울러, 빛에 의해 메틸렌블루 나노입자도 자체적으로 분해돼 인체 무해하다. 이준기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