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위기 시대, 농생명·식품 기술사업화` 선도한다

특구재단-전북도-식품연, 지역주도 협력추진
출연연 기술료 '시드머니'로 특구기업 사업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전북도, 한국식품연구원과 농생명·식품 분야 기술사업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세 기관은 지난 11일 전북 테크비즈센터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농생명·식품분야를 주력산업으로 담당하는 전북도, 국내 유일의 식품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인 식품연, 공공기술 사업화 전문기관인 특구재단 등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북도에는 식품연구원과 농업진흥청 등 농생명에 특화된 연구개발 혁신기관들이 집적해 있고,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 농생명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농생명·식품분야 유망기술 발굴과 기술이전·창업 활성화에 협력하기 위해 유망기업 유치와 지원제도 마련, 정보 공유, 공동사업 추진 등에 나서게 된다.

특히 식품연의 적립 기술료와 전북도의 지방비를 상호 분담해 특구재단의 사업화 프로그램을 연계하는 새로운 협력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협력 사업은 농생명·식품 분야 공공기술을 이전받은 전북특구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자금과 사업화 성공을 위한 투자, 시험인증, 컨설팅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강병삼 특구재단 이사장은 "출연연의 기술료를 특구재단의 사업화 프로그램에 재투자하는 협력사업의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지역 주도로 혁신성장을 실현하는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 부합하는 협력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지자체, 출연연, 특구재단이 기술사업화에 있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북특구가 한층 활성화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백형희 식품연 원장은 "농생명·식품바이오 분야 특구기업의 사업화 성과 창출과 기업 경쟁력 강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식량위기 시대, 농생명·식품 기술사업화` 선도한다
지난 11일 전북 테크비즈센터에서 백형희 식품연 원장(왼쪽부터), 강병삼 특구재단 이사장,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가 '농생명 ·식품분야 기술사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구재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