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 토종 기업,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SaaS 글로벌화 나선다

과기정통부·NIPA, SaaS 육성 프로젝트 파트너십 데이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개 토종 기업,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SaaS 글로벌화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글로벌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육성 프로젝트(GSIP)' 파트너십 데이를 12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 사업을 통해 글로벌 인프라와 플랫폼을 보유한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중소기업의 SaaS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아마존웹서비스·마이크로소프트·알리바바·세일즈포스·오라클·엑셀라스 등 올해 선정된 GSIP 6개 선도기업과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12개 지원과제 수행기업 간 파트너십이 체결됐다. 지원과제 수행기업으로는 아이디어콘서트·유씨웨어·이파피루스·에스티씨랩·알앰소프트·엔키아·심플랫폼·원투씨엠·레클·아스트론시큐리티·에이젠글로벌·데브스택이 선정됐다.

행사에 앞서 지원과제 수행기업을 대상으로 선도기업 선정 가이드라인 교육, 글로벌 진출전략 교육 등 사업 수행에 필요한 사전 교육을 위해 GSIP 부트캠프가 진행됐다. 선도기업의 지원계획 발표를 시작으로 선도기업과 지원과제 수행기업 간 질의·응답, 상호매칭 선호도 조사 등이 이뤄졌다. 지원과제 수행기업은 파트너 선도기업의 인프라, 마케팅, 컨설팅 역량 등을 활용해 글로벌 시장 출시를 목표로 한 SaaS를 개발하고 사업화하게 된다.

올해 7년 차를 맞은 이 사업을 통해 지난 6년간 110종의 SaaS가 사업화됐다. 미국·중국·영국·호주·칠레 등 22개국 대상으로 82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기획자·개발자·마케터 등 1481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얻었다.

NIPA 관계자는 "클라우드는 방대한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디지털 혁신을 촉발하는 데이터 경제의 핵심 인프라"라면서 "유망한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