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젠사이언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과 신약개발 AI 플랫폼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팜젠사이언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과 신약개발 AI 플랫폼 구축
팜젠사이언스와 서울대학교생명공학공동연구원이 신약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PGS Acceler'를 구축하기로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팜젠사이언스 제공>

팜젠사이언스는 서울대학교생명공학공동연구원과 함께 신약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PGS Acceler'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신약개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PGS Acceler는 인공지능과 분자모델링을 결합한 소화기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약물이 표적기관인 소화기에만 작용해 불필요한 전신부작용을 최소화되도록 설계된다.

팜젠사이언스는 본 플랫폼 기술을 고도화해 현재 개발 중인 소화기 신약에 접목함으로써 차별적 혁신 소화기신약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주력 의약품인 소화기와 순환기 약물의 임상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분석해, 약물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도출하고 이를 개선하는 차세대 개량신약 및 신약 후보를 제시한다.

이번 연구에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 황대희(생물정보연구소장), 김선(컴퓨터공학부 생물정보 및 생명정보연구실) 서울대 교수 2명이 이끄는 2개팀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2월 팜젠사이언스는 서울대학교생명공학공동연구원은 AI·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 신약개발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해 왔다. 팜젠사이언스는 지난 1월 R&D비전 2030 선포식을 통해 No.1 소화기 질환 신약개발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그 일환으로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을 구축했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