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립국 핀란드·스웨덴도 나토가입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립국 핀란드·스웨덴도 나토가입 추진
벨기에 브리쉘의 나토 본부[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의 중립국 핀란드와 스웨덴이 안보 불안을 이유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신청을 조만간 결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양국은 수일 내에 나토 가입 결정을 발표한 뒤 거의 동시에 나토 가입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복수의 관계자는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 신청이 6월 28~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예정된 나토 정상회의 때 또는 이전에 승인이 확실시된다고 전했다.

한 고위 외교 관계자는 이들 두 나라의 움직임에 대해 "분명히 신청할 것이고,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들 역시 "지금이 아니면 언제 가능하겠냐", "지금이 축복받은 순간이다. 러시아가 이들 북유럽 국가를 공격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나토는 향후 1년의 비준 기간 북유럽 지역에 더 많은 주둔 병력을 지원하고, 발트해에서 더 많은 군사 훈련과 해양 경계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또한 미국과 영국 군대가 이들 국가에 순환 배치될 수 있다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이는 핀란드와 스웨덴이 30개 회원국 모두로부터 의회 비준을 받을 때까지 동맹국의 집단 방위 조약 대상이 되지 못하는 것을 고려한 것이다. 핀란드의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은 이날 중 공식적인 나토 가입 의사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스웨덴의 집권당인 사회민주당은 이달 15일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양국의 나토 가입이 기정사실로 하면서 유럽 안보가 불균형해지고 서방과 러시아 간 또 다른 갈등 요인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러시아는 옛 소련권 국가를 포함, 유럽 전역이 나토 동맹으로 넘어간다면 심각한 안보 위협에 처할 것으로 보고 민감하게 반응한다. 특히 중립지대로 남은 북유럽 국가들이 서방 군사동맹에 합류하면 서방과의 군사적 균형이 깨진다고 주장한다.

현재 나토 동맹국과 러시아 간 국경을 맞대는 부분은 러시아 전체 국경의 6%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러시아는 나토의 동진(東進)으로 인한 안보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하면 러시아와 나토가 직접 맞대는 경계가 현재의 배로 늘어난다.

또한 양국 군사력이 나토에 편입되면서 나토의 북유럽 전력이 크게 증강된다. 특히 러시아와 전쟁을 치른 경험이 있는 핀란드의 군사력은 탄탄해 북유럽 동토 지역에서 매우 강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