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 여동생 이부진 부축 받은 이재현 CJ 회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촌 여동생 이부진 부축 받은 이재현 CJ 회장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이부진(오른쪽) 호텔신라 사장이 이재현 CJ그룹 회장을 부축하고 있다. [연합인포맥스 제공]

구자학 아워홈 회장이 12일 별세한 가운데 장례식장에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사촌 오빠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을 부축하며 빈소를 빠져나오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구 회장은 고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자의 둘째 딸이자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누나인 이숙희씨와 1957년 결혼했다. 당시 두 사람의 결혼은 대기업 삼성-LG 가문의 결합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오후 이 대표는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함께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구 회장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병철 창업주의 장남 이맹희씨의 아들인 이재현 회장은 지팡이를 짚고 부축을 받으며 등장했다. 조문을 마친 홍 전 관장, 이 대표, 이 회장은 함께 빈소에서 나왔는데, 이때 이부진 대표는 이재현 회장의 왼손을 꼭 잡고 부축하며 장례식장을 나섰다.

한편 구 회장의 장례는 오는 15일까지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다. 발인은 15일,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