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보안 육성계획에… "시장 급성장 기대"

2026년까지 인력 10만명 키우고
대통령 직속 사이버안보위 설치
업계 "성장 동력 생겼다" 대환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정부가 새 국정과제로 사이버 보안 육성정책을 제시하고 나서면서, 민간 보안업체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해당 업체들은 "새로운 성장 동력이 생겼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사이버보안을 '미래 전략기술' 중 하나로 지목하고 관련 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미래 전략기술에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이차전지, 차세대 원전 등이 있는데, 사이버 보안 산업도 해당 아이템과 함께 포함된 것이다.

대학·특성화 교육을 확대하고 지역별 교육센터를 설치해 2026년까지 사이버보안 인력 10만명을 양성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한 보안 클러스터 모델의 지역거점 확산으로 기업 성장을 전략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지난해 12조6000억원대의 민간 보안시장 규모를 5년 뒤 20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구상이다.

국가 안보와 사이버 보안을 결부하는 작업도 이뤄진다. 대통령 직속 '국가사이버안보위'를 설치해 사이버 안보와 관련한 컨트롤타워 운영체계를 구성할 계획이다. 민·관 합동 사이버협력체계도 강화해 해킹으로부터 핵심기술 보유 기업, 국가 기반시설 보호에 나설 예정이다.

최근 사이버 위협이 급증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정보보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제도적 기반이 취약하고 관련업계의 기술수준도 기술 선진국에 비해 절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가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정보보안 업계는 정보보호 시장 활성화를 위해 기술개발 지원, 전문 인력 양성, 자금 지원 순으로 정부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새 정부의 정보보안 육성 구상에 민간 보안 업체들은 "정보보안 산업 성장에 본격적인 동력이 생겼다"면서 환영하는 모습이다. 특히 IT 전 분야에서 구인난이 심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정보보안 전문 인력 확충에 나선점에 주목하고 있다. 보안업계 한 관계자는 "사이버 보안 분야가 인수위 논의에서 제외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는데, 관련 내용이 포함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현장에서는 정보보안 인력 부족으로 비상인데, 인수위 계획대로 실행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사이버안보위에 대한 평가도 대체로 긍정적이다. 현재 민·관·군으로 분산된 사이버 보안 대응 기능을 한 데 모은다면 해외에서 발생하는 보안위협에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최근 사이버 위협이 고조되면서 빠른 분석과 그에 따른 국가적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대통령 직속 기구 신설은 시의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사이버보안 육성계획에… "시장 급성장 기대"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된 정보보안 내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