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사병 `200만원 공약` 완전히 못지켜 사과…재정사정 나아지면 최우선 할 것"

백령도 해병부대 방문…천안함 46용사 위령탑 참배·희생 장병 추모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였던 '병사 봉급 월 200만원'에 대해 "(공약을) 완전하게 지키긴 어려운 상황인 것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여당 대표로서의 첫 외부 공개 일정으로 같은 당 의원들과 함께 서해 최전방 백령도 해병대 6여단을 방문, 군 장병과 함께한 점심식사 자리에서 "정권을 인수하고 재정 상황을 파악해보니 지난 문재인 정권에서 재정에 있어 방만하게 집행한 부분이 파악되고 있다"며 "공약을 완전하게 지키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대한 누수를 막고, 꼭 필요한 공약을 실천할 수 있도록 계수 조정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2025년 정도를 약속을 지킬 수 있는 마지노선으로 봤다"며 "재정 상황이 나아지면 공약을 원안에 가깝게 실천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는 지난 3일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서 국민적 관심이 컸던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에 대해 "2025년까지 목돈 지급 등의 방식으로 실현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이 대선 시절 공약보다 후퇴한 국정과제를 설정, 사실상 공약을 지키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진행된 당정협의도 거론하면서 "따로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군 장병 봉급 문제를 빨리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전달했다"고도 설명했다.

이날 이 대표는 부대 인근에 마련된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을 참배하고 희생 장병들도 추모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백령도 인근 해상 천안함에서 근무하던 전준영 예비역 병장을 초대해 국민들께 서북도서에 대한 수호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드러냈다"며 "NLL(서해 북방한계선)과 서북도서를 사수하기 위해 스러져간 장병들의 뜻을 기리고, 그분들의 명예가 모욕되지 않도록 올바른 정치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지금까지 힘들었던 면회나 외출, 외박 문제도 하루빨리 개선하겠다"며 "그 외에도 서북도서에서 복무하는 장병에게 혜택이 되는 정책을 많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준석 "사병 `200만원 공약` 완전히 못지켜 사과…재정사정 나아지면 최우선 할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인천 옹진군 백령도 해병대 제6여단에서 장병들과 함께 식사하기 전 식판에 음식을 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