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시장 노리는 카뱅, 실명계좌 제휴 나서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뱅크가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와의 협업 등을 위한 사전 준비 성격으로 해석되는 '스터디'에 나선다고 밝히면서 관련 서비스가 나올지 주목된다.

실제 카뱅이 가상자산거래소와의 협업에 나설 경우 업비트와 실명계좌 제휴를 통해 도약을 이뤄낸 케이뱅크와 비슷하게 업계를 흔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카카오뱅크는 빗썸, 코인원 등 가상자산 거래소 세 곳과 함께 탈중앙화금융 관련 협력 방안, 자금세탁 방지(AML)시스템, 거래 솔루션(매칭 엔진), 트래블룰 시스템, 오너 리스크, 보안사고 이력 등에 대한 스터디를 마쳤다.

업계에선 이를 두고 다양한 해석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은행의 실명계좌 제공을 위한 실사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왔다. 다른 은행처럼 실명계좌 제휴를 통해 성장세를 확장한다는 거다. 반면 대부분 가상자산 거래를 업비트가 차지하는 등 업계 거래량 순위가 있는 만큼 카카오뱅크가 새로운 가상자산 서비스를 내놓을 거란 목소리도 있다.

앞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이달 초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고객들이 가상자산을 금융상품의 하나로 투자하고 관리하고 있다"면서 "고객의 주요한 자산으로 여겨지는 만큼 가상자산을 어떻게 서비스나 비즈니스 형태로 제공할 수 있을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코인원 등과 실명계좌 제휴를 둘러싼 질문이 쏟아졌지만 당시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도 "가상자산 부문에서 서비스나 사업을 어떻게 연결할 수 있을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실제로 어느 곳과 어떤 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지 정해진 건 없다"고 했다.

은행권에선 카카오뱅크가 가상자산 실명계좌 제휴에 나설 경우 '1실명계좌-1거래소' 관행이 바뀔 수 있다는 기대감이 포착된다. 은행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실명계좌 서비스가 단순 이체·송금에 그치는 만큼 한 은행에서 다양한 거래소를 이용할 수 있다면 업권 활성화와 함께 투명성도 제고될 수 있다는 거다.

한 은행업계 관계자는 "은행 입장에선 제휴처를 확대하는 게 좋다"며 "가상자산거래소 판도를 바꿀 순 없겠지만 시장 자체가 더 활성화될 걸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자금세탁방지 관련 노하우와 보안 문제 등은 과제다. 해당 은행이 관련 능력을 갖췄는지 살펴봐야 하고, 문제가 발생할 경우 책임소재 등이 불분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계자는 "초기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사고가 나면 모든 데이터를 살펴봐야 하는 등 어려움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즉 노하우가 검증된 은행들 위주로 제휴를 늘려가되 새로운 은행도 진입할 수 있도록 체계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는 목소리다. 그렇게 되면 업권 활성화와 융합도 자연히 따라올 거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케이뱅크는 2020년 6월부터 업비트와 제휴 관계를 맺고 비대면 계좌개설이 크게 늘었다. 고객 수는 219만명에서 717만명으로, 수신 잔액도 3조7500억원에서 11조320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코인시장 노리는 카뱅, 실명계좌 제휴 나서나
인터넷은행과 가상자산거래소 제휴를 둘러싼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