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인슈어테크 `아이지넷`, 102억 시리즈C 투자 유치

인터베스트, 에스비아이인베스트먼트 등 5곳서 투자
"플랫폼 서비스·SaaS 확대로 인슈어테크 1위 입지 굳힐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 인슈어테크 `아이지넷`, 102억 시리즈C 투자 유치
AI(인공지능) 기반 인슈어테크 기업 아이지넷(대표 김창균, 김지태)은 102억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누적 투자액은 220억이다.

이번 라운드는 인터베스트가 리드하고 에스비아이인베스트먼트, 하우인베스트먼트, 하나금융투자, 우리은행 등 총 5곳의 투자사가 참여했다. 전체 기존 투자기관의 후속 투자로 이뤄졌다는 특징이 있다.

AI 진단 솔루션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며 인슈어테크 기업 중 드물게 B2B 사업이 이뤄지고 있고, 보험 플랫폼 앱인 보닥(보험닥터)의 누적 중개액이 2000억을 돌파하는 등 매출과 실적 증가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이지넷은 2014년 창립한 인슈어테크 기업으로 다년간 수집된 보험 상품 데이터를 바탕으로 200만건 이상의 학습 데이터를 구축, 머신러닝 기술로 진단·추천 엔진을 개발했다. 이를 토대로 AI 보험 진단 서비스 앱 보닥을 통한 플랫폼 비즈니스와, 보험사 대상 상품 조회 및 진단 솔루션을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로 제공한다. '보험의 디지털화,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보험 산업의 발전'을 모토로 창립 이래 매년 100%에 육박하는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이지넷은 지난해 승인된 마이데이터 사업자로서 데이터 연계를 통한 초개인화 맞춤형 추천 서비스를 개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투자금은 관련 R&D 역량과 마케팅 강화, 기술 연구개발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우수 인재 채용과 플랫폼 서비스 사용성 개선, B2B 사업 확장과 매출 성장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지넷 측은 "이번 라운드는 기존 투자자들의 후속투자로 완료돼 신규 투자사를 찾기도 전에 목표액이 달성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올해는 보닥 4.0 출시와 마이데이터 서비스 확대, B2B 솔루션 사업 확장 등을 통해 인슈어테크 기업으로서 한 발 앞선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