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병만 어머니, 갯벌서 조개잡다 고립돼 숨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일 전북 부안군 변산면의 한 갯벌에서 조개를 채취하던 70대 여성이 밀물에 고립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숨진 여성이 개그맨 김병만(47)씨의 어머니인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전북 부안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9분쯤 변산면 하섬 좌측 암초에서 조개를 채취하던 70대 3명이 밀물에 고립돼 1명이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바위 위에 고립돼 있던 2명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표류 중인 김 씨의 어머니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사망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8시께부터 4시간여 동안 조개 등을 채취하다 물이 들어오는 때를 뒤늦게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안해경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 씨의 소속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갑작스러운 비보에 큰 슬픔에 빠진 상태다. 장례는 조용히 치를 예정이다. 고인을 애도할 수 있도록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김병만은 2002년 KBS 17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에서 '달인' 코너로 인기를 끌었다.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 족장으로 활약하며 2013년과 2015년 연예대상을 수상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개그맨 김병만 어머니, 갯벌서 조개잡다 고립돼 숨져
개그맨 김병만.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