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국 건축인허가 면적 14%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분기 전국 건축인허가 면적 14% 증가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 현황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인허가 면적은 14.0% 증가했으나 착공과 준공은 각각 15.8%, 16.4%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3월말 기준 전국의 인허가 면적은 4075만1000㎡로 아파트·공장 등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3573만2000㎡) 대비 501만9000㎡ 증가했다. 인허가된 건축물은 4만6435동으로 지난해 1분기(5만1507동)보다 5072동 감소했다. 전국 착공 면적은 2602만1000㎡로 아파트 등의 착공 면적 감소로 지난해 같은 기간(3091만1000㎡)보다 489만㎡ 줄었다. 착공된 건축물은 전년 동기(4만579동) 대비 5853동 감소한 3만4726동으로 집계됐다.

전국 준공 면적은 2637만2000㎡로 지난해 1분기(3156만4000㎡)보다 5192㎡ 감소했다. 준공 건축물은 지난해(3만8690동)보다 2974동 줄어든 3만5716동이었다. 국토부는 "건축 인허가는 경기 선행지표로 이번 분기 인허가 면적 증가로 향후 건축 부문 투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착공은 경기 동행지표, 준공은 경기 후행지표로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일부 감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