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아픈데, `코로나`인가?…인후통 증상 다양한 원인 있어

예단 말고 코로나 검사 후 절차에 따라 진료받아 봐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목 아픈데, `코로나`인가?…인후통 증상 다양한 원인 있어
이세영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가 인후두내시경검사를 실시 중이다. <중앙대병원 제공>

최근 코로나19의 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인후통으로 인해 코로나에 확진된 것이 아닐까 염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러나 인후통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다양한 질환이 많아 검사가 요구된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코로나19를 비롯해 인후염, 역류성 후두염, 편도선염 등이 있는데 이들 질환들은 공통적으로 목의 통증을 동반해 최근 코로나로 혼동하는 경우가 많아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2일 밝혔다.

이세영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에 따르면 코로나19는 발열·권태감·기침·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과 가래·인후통·설사 등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나거나 무증상인 경우도 종종 있다.

특히, 최근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목의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대표적이며 다른 질환과 달리 개인에 따라 후각과 미각을 잃는 경우로 구분될 수 있다.

일반 독감이나 감기는 기침이나 근육통이 생긴 뒤 두통·인후통·발열·설사·구토 등의 순서로 증상이 생기는 반면에 코로나는 보통 발열·기침·인후통·두통·근육통·구토·설사 등의 순서로 발현돼 인후통이 근육통보다 먼저 나타나는 것으로 의심할 수 있다.

코로나19 외 인후통 원인의 가장 대표적인 질환으로 '인후염'을 꼽을 수 있는데, 인두와 후두에 바이러스나 세균 등으로 인해 염증이 생기는 흔히 말하는 목감기에 해당하는 질병이다.

인후염은 초기에 인두에 이물감과 건조함 등의 증상이 나타나다가 심해질 경우 통증 때문에 음식을 삼키기 어려우며 고열, 두통, 전신권태, 식욕부진, 입냄새가 생기며 후두에 염증이 확산돼 목소리가 쉬기도 하다. 또한 귀 아래 부분의 통증이 동반되기도 하며, 목이 마르고 아프며 간질거리고 피로하면 증세가 심해져 쉰 목소리가 나고 소리를 내기가 힘들다.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한 인후염은 코로나와 다르게 맛을 느끼고 냄새를 맡을 수 있으며, 기침 증상이 약하거나 없고 통증이 목에 집중돼 있다. 코로나와 달리 전신 근육통, 두통, 오한, 숨가쁨 등 증상은 드물다.

인후통을 동반하는 질환 중 '역류성 인후두염'은 위의 내용물이 거꾸로 식도를 통해 인두와 후두로 역류해 점막에 손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다른 질환과 같이 목에 무언가 걸린 것 같은 이물감이 공통된 대표 증상이며 신물이나 쓴물이 올라오는 느낌, 소화불량, 속이 타는 느낌 등이 함께 동반될 수 있다.

목이 아프고 쓰리며 목소리가 잠기기도 하고 목에 뭔가 걸려 있는 듯한 느낌이 들며, 코로나19와 달리 다양한 전신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이밖에도 편도 내 세균 감염으로 발행하는 '편도선염' 역시 인후통 증상으로 인해 코로나로 착각하기 쉬운 질환 중 하나다. 편도선염은 입안 목 주위와 코 뒷부분에 있는 림프기관인 구개편도, 설편도, 아데노이드(인두편도) 등의 편도선에 세균과 바이러스로 인한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초반에는 목 건조감과 발열, 연하통, 연하곤란, 이통, 두통, 사지 통증과 요통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급성편도염인 경우는 침도 삼킬 수 없을 정도로 목이 아프며 열이 나고 몸이 춥고 떨리며 머리도 아프고 뼈 마디마디가 쑤시는 통증이 느껴진다. 간혹 귀의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편도염 역시 인후통이 주요 증상으로 나타나 코로나19나 인후염 등으로 오인할 수 있지만, 기침은 없으며 후두내시경 검사를 하면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다.

이세영 교수는 "인후통 증상이 있으면 개인이 미리 예단하거나 안일하게 대처하지 말고 코로나 자가진단검사를 시행해 보고 결과에 따라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질환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