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美, 확진자·입원환자 가파른 상승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재확산 美, 확진자·입원환자 가파른 상승세
코로나19 대확산을 넘긴 미국에서 다시 확진자가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달 초까지만 해도 정체 상태에 있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50개 주(州) 가운데 47곳에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점차 잦아들던 확산세가 차츰 미국 전력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

NYT의 자체 데이터를 보면 29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확진자는 5만6869명으로 2주 전보다 52% 증가했다. 오미크론 대확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던 이달 3일 2만6992명과 비교하면 2배 이상으로 늘어난 수치다.

미국내 감염 재확산은 우세종으로 올라선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2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웨스트버지니아·유타주 등 7∼8개 주에선 최근 2주 새 확진자가 2배 이상으로 늘었다. 미국의 최대 핫스폿(집중 발병지역)은 뉴욕주 중부로 거의 모든 카운티가 지역사회 감염이 높은 수준으로 분류돼 있다.

또한 확진자 증가가 먼저 나타났던 미 북동부 지역에선 최근 2주 새 입원 환자가 40% 이상 증가했고, 30여개 주에서 입원 환자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미국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이달 중순까지만 해도 팬데믹(대유행) 초기인 2020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1만4000명 선으로 떨어졌으나 29일에는 2주 전보다 14% 늘어난 1만6890여명으로 파악됐다.

특히 신규 확진자는 실제 현실보다 적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많은 주에서 대규모 검사소를 문 닫았고, 많은 사람들이 공식 집계에 잡히지 않는 가정용 검사 키트로 검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감염확산은 속도 면에서 오미크론 때보다는 느리고 완만하다.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2는 오미크론 보다도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람들 사이에 백신 접종과 감염에 따른 집단면역이 형성된 덕분에 실제 확산세는 더딘 것으로 보인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미국인의 60%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이는 공식 집계된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감염자의 2배가 훨씬 넘는 비율이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