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하락 신호 커지는데…2030세대, 아파트 매입 40%대 또 치솟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30세대들의 부동산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이나 빚투(빚을 내 투자)가 이대로 괜찮을까. 서울 아파트값이 4주 연속 제자리걸음을 하는 가운데 2030세대들의 아파트 매입 비중이 5개월 만에 다시 40%대까지 치솟았다.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 올해 3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1236건 중 30대 이하의 매입 사례가 40.7%인 503건으로 집계됐다. 30대 이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전달(36.0%)과 비교해 4.7%포인트(p) 급등했는데,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이며 작년 10월 40%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40%대로 올라선 것이다.

이 비중은 집값 급등 시기였던 2020년 8월 처음 40%를 넘어선 뒤 같은 해 11월(39.3%)과 이듬해 4월(39.3%)을 제외하고 지난해 10월까지 월별로 40%를 웃돌았다. 그러나 금융권의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비중이 줄며 위축세를 보여왔다.

그러다 지난달 9일 치러진 대선을 계기로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이 비중이 40% 선을 다시 회복하자 30대 이하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빚내서 투자)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서울에서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59.4%의 노원구였으며 은평구(52.5%), 용산구(52.2%), 마포구(48.9%), 동대문구(48.5%), 관악구(48.1%) 순으로 이 비중이 높았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계약일 기준)는 이날 현재까지 1422건으로, 25개구 가운데 노원구(145건)가 가장 많았다. 노원구 인근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에 따르면 2030세대는 대출 규제의 부담이 적은 6억원 이하 소형 평수 급매물을 주로 찾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금융당국의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8월 4064건부터 올해 2월 810건까지 7개월 연속으로 감소하다가 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올해 2월 매매량이 1000건에도 못 미치며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3월 대선을 계기로 반등한 것이다. 다만 이전처럼 2030 세대의 공격적인 매입 수요가 다시 나타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전반적인 거래량은 여전히 적은 수준이고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압박 때문에 예년과 같은 공격적인 영끌, 빚투 수요가 다시 발현되는 것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4주 연속 제자리걸음을 이어가면서 지난달 대선 이후 회복세를 보였던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는 8주 만에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25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5로 지난주(91.4)보다 소폭 하락했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는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뜻이다.

아직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알겠지만 최근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절세 매물이 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상과 새 정부의 규제 완화 속도조절 움직임 등이 맞물리면서 매수자들이 일단 관망 모드로 돌아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집값 하락 신호 커지는데…2030세대, 아파트 매입 40%대 또 치솟아
시민들이 서울 남산에서 서울 도심 아파트 밀집 지역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