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강남·서초 아파트값, 이번주도 날아올랐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용산·강남·서초 아파트값, 이번주도 날아올랐다
서울 아파트값이 4주째 보합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지역개발 기대감이 있는 용산구는 5주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3구에서 유일하게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없는 서초구는 초고가 아파트의 신고가 거래로 지난주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28일 한국부동산원의 4월 4주(25일 기준) 주간 아파트값 동향 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4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보유세 기산일(6월 1일)을 앞두고 나온 급매물과 추가 금리인상 우려 등에 따른 시장 불확실성으로 대다수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일부 재건축·초고가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강북의 경우 용산구(0.03%)는 상승세가 지속됐지만 성북구(-0.03%)와 도봉구(-0.02%), 노원구(-0.01%) 등 주요지역이 대체로 하락했다. 강남은 혼조세가 지속됐다.

서초구(0.05%)는 반포·방배동 초고가 인기단지 위주로, 강남구(0.03%)는 대치·도곡동 중대형 위주로 매수세가 증가하고 신고가 거래됐다. 강동구(0.01%)는 상일동 신축 위주로, 양천·영등포구(0.01%)는 재건축 위주로 상승했다.

하지만 송파구(-0.01%)는 가락동 신축 대단지 위주로 아파트값이 내렸고 관악·구로구(-0.01%) 등도 대체로 하락했다.

이번주 경기도 아파트값은 0.01% 내려 지난주(-0.02%)보다 낙폭이 줄었다. 성남 분당구(0.05%)·고양 일산동구(0.04%) 등 1기 신도시 지역에서 재건축 기대감 있는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이천시(0.26%)도 직주근접 수요 있는 지역 위주로 올랐다. 오산시(-0.14%)는 매수심리 위축되며 원·내삼미동 위주로, 화성시(-0.08%)는 매물적체 등 영향 있는 동탄신도시 위주로, 시흥시(-0.07%)는 은행·산현동 신축 위주로 하락했다.

이번주 전국 아파트값은 3주 연속 보합세가 이어졌다. 수도권(-0.01%)은 하락폭 유지했고 지방은 지난주 0.01% 상승에서 이번주 보합으로 돌아섰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0.01%) 하락에서 보합 전환했다. 서울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1% 하락했으나 지방은 이번주에 0.01% 올라 상승 전환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