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지驛 재개발… 38층 아파트 들어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각지驛 재개발… 38층 아파트 들어선다
신용산역 북측 제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 삼각지역 인근 용산구 한강로2가 일대에 지상 38층 규모의 아파트가 2027년 들어선다. 올해 12월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거쳐 2025년 착공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열린 제9차 건축위원회에서 '신용산역 북측 제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사업부지 일대에는 연면적 11만5622.50㎡, 지하 7층∼지상 38층 규모의 공동주택 324가구 2개 동과 지하 7층∼지상 28층 규모의 업무시설 1개 동이 조성된다. 한강대로와 이면도로변 가로 활성화를 위해 지상 1~3층에는 판매시설을 설치한다.

한강대로변에 있는 이 부지는 지하철 4·6호선 삼각지역과 1호선·경의중앙선 용산역과 가깝다. 용산공원과 남산을 모두 바라볼 수 있는 입지적 장점도 갖추고 있다.

시는 이런 특수성을 고려해 지역의 특성을 담은 건축 디자인이 필요하다고 보고 공공건축가를 투입해 현상설계를 진행했다.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지면서 심미적으로도 탁월한 입면 디자인으로 창의적인 건축계획이 실현될 수 있게 설계했다.

주거 유형은 7가지 평형(전용면적 66·90·129·195·244·277·370㎡)이 도입되며, 여기에는 공공주택 29가구도 포함된다. 세대 배치 시 임대·분양 동시 추첨으로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구현할 방침이다.

지반층에는 보행통로와 940㎡ 공개공지를 계획해 열린 공간으로 조성하고, 지상 1층에 어린이집과 작은도서관 등 지역 주민과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 시설을 배치한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