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또 눈물 쏟으며 "박 전 대통령 누구보다 깨끗한 분인데…저 때문에 죄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정 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딸 정유라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박 전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 제가 말만 안 탔으면 이런 사건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정유라 씨는 2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묻자 "저 때문에 다 벌어진 일이다. 국민의힘에 죄송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께 고개를 못 들 만큼 죄송하다. 저 때문에 많은 고생을 하시게 되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정씨는 진행자가 박 전 대통령을 자주 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초등학교 때 이후로 뵌 적이 없다. 얼굴 한번 못 본 저 때문에 이렇게 되셨다. 누구보다 깨끗하게 살아오신 분인데 저 하나 때문에 그렇게 잘못되셨다"고 말했다.

정씨는 가세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사전 동의 없이 인터뷰를 시도한 일이 논란이 것을 보고 출연을 결심했다. 그는 "너무 화가 났다. 누구한테는 인권이 있고 누구한테는 인권이 없느냐. 우리 집에는 아직도 기자분들이 찾아온다. 제 자식에게는 (인권이) 없고 그분 따님에게는 있는 게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따님도 똑같이 당하라고 말한 것처럼 매도하는데 저는 전혀 그런 생각이 없다. 인권을 얘기하니 저한테는 왜 그랬냐고 하는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정씨는 전날 유튜브 채널 '성제준TV'에 출연해 6년간 그 어떤 사회활동이나 경제활동을 하지 못한 채 똑같이 지내고 있으며 허위 사실에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카메라 앞에 선 이유에 대해 "전에는 어머니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안에 계시고 저보다 더 힘든 분들이 많으니까 뭐라고 말을 못 했다. 지금 다른 분들 학위 논란이 있다. 똑같은 학위 문제임에도 저처럼 얼굴이 공개되거나 하는 등 마녀사냥을 당하지는 않더라. 저도 제 자식이 있으니까 대비하기 위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라, 또 눈물 쏟으며 "박 전 대통령 누구보다 깨끗한 분인데…저 때문에 죄송"
정유라씨가 지난 27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죄송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장면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