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아파트 거래량 5개월 만에 최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경기 아파트 거래량 5개월 만에 최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송파·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과 경기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이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이날 현재 총 1401건으로 지난해 10월(2197건)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금융당국의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9월부터 줄기 시작했다. 올해 2월에는 809건으로 급감하며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대선 이후 차기 정부의 부동산 규제완화 기대감에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지난달 거래량은 지난해 11월 1360건을 뛰어넘었다.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이날 현재까지 144건이 신고된 노원구로, 2월(55건)보다 162% 늘었다. 서초구는 2월보다 213% 증가한 125건, 송파구는 148% 늘어난 99건 거래됐다. 도봉구는 2월 16건에서 3월 59건으로 269% 늘어 증가폭으로는 1위를 기록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 호재가 있는 용산구는 14건에서 28건으로 2배로 증가했다.

경기도도 지난달 5776건이 신고돼 지난해 10월(7892건) 이후 5개월 만에 최다 거래량을 기록했다. 재건축 기대감으로 1기 신도시의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분당신도시가 있는 성남시는 지난달 258건이 거래돼 2월(108건)보다 신고 건수가 138.9% 증가했다. 일산신도시가 있는 고양시는 2월 274건에서 3월 538건으로 96.4% 늘었다. 평촌신도시가 포함된 안양시는 170건이 신고돼 2월(87건)보다 95.4% 증가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