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중형 아파트값 사상 첫 8억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 중형 아파트값 사상 첫 8억 돌파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송파·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전용면적 85㎡ 초과∼102㎡ 이하의 중형 아파트값이 전국적으로 강세를 보이며 평균 8억원을 돌파했다.

26일 KB국민은행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이달 전국 중형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8억510만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8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들어 4개월 동안 전국 중형 아파트값은 지난해 12월 7억4872만원보다 7.53% 올랐다. 중소형(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과 중대형(전용면적 102㎡ 초과∼135㎡ 이하), 대형(전용면적 135㎡ 초과)의 상승률은 각각 5.69%, 3.48%, 3.14%로 중형보다 낮았다. 같은 기간 소형(전용면적 60㎡ 이하) 아파트 가격은 0.08% 하락했다.

특히 경남의 중형 아파트값은 12.19%나 급등하면서 이달 4억398만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4억원대를 나타냈다. 전북(11.62%), 강원(11.04%), 충남(10.83%), 부산(10.58%) 지역의 중형 아파트값도 올해 들어 10% 넘게 상승했다.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기타 지방의 중형 아파트값은 지난해 말 대비 올해 4개월 동안 10.62% 올랐다. 서울도 같은 기간 중형 아파트값의 상승률(6.68%)이 가장 높았고 이어 중소형(5.74%), 대형(4.53%), 중대형(2.95%), 소형(0.36%) 순이었다.

서울 강남지역(한강 이남 11개 구)은 중형(6.57%), 중소형(5.67%), 대형(4.85%), 중대형(3.42%)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으며 소형(-0.95%)은 가격이 하락했다. 강북지역(한강 이북 14개 구) 아파트 상승률은 소형(5.62%), 중형(4.37%), 대형(4.35%), 중소형(4.04%), 중대형(2.97%) 순이었다.

한편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해 11월(1.54%)부터 지난달(0.10%)까지 4개월 연속으로 오름폭이 축소되다가 이달 0.19% 상승으로 다시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값도 지난해 11월(1.06%)부터 지난달(0.05%)까지 상승폭이 작아졌으나 이달에는 0.11% 올라 전달보다 오름폭이 두 배 이상으로 커졌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