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호소 “지방선거 못 이기면 ‘정치보복’ 시작…이재명 무사할리 없어”

“정치보복 막으려면 지방선거 반드시 이겨야…지금 민주당은 절박해야 한다”
“비상 시기엔 강단 있는 후보 내세워야…민주당을 위해 싸울 수 있는 후보 선발해야”
“권리당원 전화투표, 국민여론조사 꼭 참여해달라…강함이 필요한 순간,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 안민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민석 호소 “지방선거 못 이기면 ‘정치보복’ 시작…이재명 무사할리 없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방선거 못 이기면 '정치보복'이 시작된다. 이재명 상임고문도 무사할리 없다"면서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민석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강단 있는 민주당다운 후보가 필요하다"며 "문재인 정부 핵심 인사 10명 검찰 고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국민의힘이 정치보복의 시동을 걸었다. 검찰공화국이 받아서 전 정권 사법처리에 나설 것"이라며 "6월 1일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이긴다면 바로 정치보복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보복을 막으려면 지방선거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 지금 민주당은 절박해야 한다"면서 "비상 시기에는 강단 있는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 민주당을 위해 싸울 수 있는 후보를 선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오늘 내일 권리당원 전화투표, 국민여론조사 꼭 참여해달라"며 "강함이 필요한 순간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 안민석"이라고 지지자들에게 자신을 뽑아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안민석 호소 “지방선거 못 이기면 ‘정치보복’ 시작…이재명 무사할리 없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최근 안 의원은 "최순실 잡았던 저 안민석이 한동훈을 잡겠다"면서 "개딸님들의 함성과 열정이 대한민국을 지키고 민주당을 지키고 이재명을 지키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강성 지지층으로 알려진 이른바 '개딸'을 직접 거론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됐다.

당시 그는 "저는 투쟁하겠다. 오늘 저녁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검찰-언론 개혁 정상화 '민주당은 할 수 있다' 문화제 단상에 올랐다. 경기도의 안방살림꾼 임종성 의원과(경기도 광주) 함께 올랐다"며 "개딸님들과 양아들의 함성과 열정을 보면서 함께 검찰 정상화, 함께 한동훈 지명을 철회시킬 수 있다고 자신을 얻었다. 민주당의 동료 의원들도 그렇다. 개딸님들 덕분에 민주당은 검찰 정상화를 만장일치 당론으로 정했고 이제는 반드시 관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동훈 지명은 윤석열 당선인이 전쟁을 선포한 것입니다. 우리는 단호히 맞설 것"이라며 "또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지명자를 둘러싼 각종 논란들, 입시비리 병역면탈 의혹에 대해 검찰은 조국 장관에게 했던 것 백분의 일이라도 하라. 압수수색 해야 한다. 시늉이라도 하라"고 검찰 조직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일깨운 개딸님들 양아들님들 고맙습니다. 윤석열과 싸우려면 저 같은 싸움닭이 필요하다. 저는 투쟁하겠다"면서 "한동훈 지명을 철회하라! 정호영 지명을 철회하라! 개딸들과 민주당은 5월 9일까지 검찰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로 김은혜 의원이 선출된 뒤에는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김은혜 후보의 선출을 축하한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안민석이 상대하겠다. 이제 경기도 선거의 의미와 전선이 분명해졌다"면서 "대장동 저격수 김은혜 후보는 이재명 지킴이 안민석이 잡겠다"고 했다. 안 의원은 또 "검찰공화국 대리인 김은혜 후보는 최순실 잡은 안민석이 잡겠다"며 "강함이 필요한 순간 안민석을 선택해달라. 김은혜를 이길 수 있는 민주당 후보는 저 안민석"이라고 자신을 어필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