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엔-오픈랩스, 클라우드 내 `데이터 처리 가상화` 특허출원

MSA 기반 트랜잭션 처리성능 향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투엔-오픈랩스, 클라우드 내 `데이터 처리 가상화` 특허출원
빅데이터·AI(인공지능) 기업 비투엔(대표 조광원)은 오픈소스 기술기업 오픈랩스(대표 하창석)와 클라우드 환경 내 데이터 처리 가상화 관련 공동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가 출원한 특허는 MSA(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 기반 트랜잭션 지원 서비스 원천기술로 △MSA 기반의 트랜잭션 가상화 처리장치 및 방법 △MSA 기반 트랜잭션 가용성과 성능보장 처리장치 및 방법 △MSA 기반의 쿼리 오케스트레이션 처리장치 및 방법 등 총 3건이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해 12월 데이터 처리 가상화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1년간 9억원을 공동 투자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특허는 양사 기술을 결합한 결과물의 일부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MSA는 단독으로 실행 가능한 최소 서비스 단위로 시스템을 설계·개발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기법이다. 독립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클라우드 상에서 공유하고 협업해 자유로운 개발활동과 유지보수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MSA 기반으로 시스템을 개발할 경우 데이터 정합성 보장 부담과 트랜잭션 증가로 인해 시스템 성능 저하 등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

두 회사가 특허출원 한 기술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여러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해도 개발 난이도나 운영 복잡성이 증가하지 않도록 기술 장벽을 허물어 준다. 특히, 기존 프로그램의 변경을 최소화해 적용할 수 있어, 이미 구축된 시스템에서도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두 회사는 이번 특허출원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솔루션 데모버전을 내놓을 예정이다.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데이터 활용을 지원할 뿐 아니라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활용해 서비스 부하에 따라 서비스를 통합하거나 세부 단위로 추가하는 추천 서비스도 내놓을 계획이다.

비투엔 관계자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편화되고 있는 MSA 기반 트랜잭션 처리와 관리 서비스를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며 "다중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를 사용하면서 MSA를 적용할 경우 겪는 어려움인 개발 복잡도, 숙련도, 트랜잭션, 데이터 정합성 관리 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