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주택 살면서 벤츠 탄다고?…`가짜 서민` 쫓아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벤츠 등 고가의 외제차를 소유한 사람들이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하지 못하도록 관련 제도 개선을 정부에 건의하면서 동시에 공공주택 단지 내 고가 차량 주차를 제한한다고 22일 밝혔다.

SH가 관할 공공주택 단지 내 차량 등록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24개 단지에 등록된 기준가액(3557만원) 초과 차량은 352대로 파악됐다. 공공주택 계약자 및 세대원 소유 차량이 46대(13%), 외부인(비세대원) 소유 차량이 32대(9%)였으며 나머지 274대(78%)는 리스·법인·지분공유 등 차량이었다.

철거 세입자와 장애인, 새터민은 현행 법령 등 규정에 따라 차량 소유가격이 자산 심사에서 제외되며 지분공유 차량이나 법인·회사 차량, 리스, 렌트 등으로 고가 차량을 사용하는 행위를 법적으로 제한할 근거도 없다.

SH는 소유·공유·임대를 불문하고 고가 차량의 단지 내 주차를 제한할 수 있도록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을 개정하고 차량 가액 산출 시 지분공유 차량은 전체 가액을 기준으로 산출하도록 '공공주택 입주자 보유자산 관련 업무처리 기준'을 바꿔 달라고 국토교통부에 여러 차례 요청했다.

SH는 또 임대주택 거주자가 고가 차량 소유 등으로 입주 자격을 위반할 경우 1회에 한해 2년 재계약이 가능하게 한 규정을 폐지하도록 '공공주택 업무처리지침' 개정을 국토부에 추가로 건의할 계획이다. SH는 이와함께 향후 관리규약과 주차장관리규정을 제·개정해 단지 내 고가 차량 주차 등록을 제한하고 임시방문증을 통한 외부 차량 장기 주차를 막도록 '방문차량 주차총량제'(1회 3일 내, 월 5일 내로 제한)를 도입할 계획이다.

김헌동 SH 사장은 "고가차량의 주차를 제한해 부정 입주자를 퇴거하도록 함으로써 공공주택 입주를 기다리는 수많은 저소득 주거 취약계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임대주택 살면서 벤츠 탄다고?…`가짜 서민` 쫓아낸다
공공임대주택 외제차.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