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초·용산 아파트값 또 상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남·서초·용산 아파트값 또 상승
<한국부동산원 제공>

서울 아파트값이 3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용산·강남·서초구는 일부 고가지역의 중대형이나 재건축 위주로 상승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발표를 연기하겠다고 밝히기 전 통계라 여전히 규제완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한국부동산원의 4월 3주(18일 기준) 주간 아파트값 동향 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3주째 보합을 유지했다. 일부 고가지역의 중대형이나 재건축은 상승했으나, 중저가 지역은 대체로 매수 우위 시장이 지속되며 급매물 위주로 거래됐다. 대통령실 이전 호재가 있는 용산구는 지난주에 이어 0.03% 상승했고 서초구와 강남구도 각각 0.03%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수준의 오름세가 지속됐다. 강남구는 개포동 위주로, 서초구는 반포·서초동 대형 위주로 신고가 거래됐다.

지난주 0.01% 내렸던 송파구는 다시 보합으로 전환했다. 노원구도 올해 1월 3일 조사(0.03%) 이후 15주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성북구(-0.02%)는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졌고 강서·구로·관악구(-0.01%) 등 중저가 지역은 대체로 호가보다 낮은 수준으로 거래되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분당신도시가 있는 성남 분당구와 일산신도시가 위치한 고양시는 지난주 각각 0.01%에서 금주 0.02%로 오름폭이 커졌다. 경기 아파트값(-0.02%)은 전주(-0.01%)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지난해 상승폭 높았던 안양·광명시 위주로 매수자 우위를 보이며 하락폭이 커졌다.

반면 이천시(0.22%)는 직주근접 수요 등으로, 평택시(0.15%)는 고덕국제신도시 인근의 중저가 위주로 키맞추기 상승을 했다. 주요 1기 신도시 지역인 고양시와 성남시 분당구는 지난주 각각 0.01%에서 이번주 0.02%로 상승폭이 늘었다.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1% 상승했고, 전국 아파트값은 2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전셋값은 전국이 0.01% 떨어지며 지난주의 낙폭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서울(-0.01%)과 경기(-0.01%), 인천(-0.04%) 등 수도권은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다소 축소됐다.서울의 경우 높은 대출금리 부담, 계절적 수요 감소 등 다양한 하방요인으로 하락세 지속됐으나, 역세권 등 교통환경이 양호한 일부 지역 위주로 급매물이 소진되고 매물이 소폭 감소하며 하락폭을 줄였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