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4곳 대단지 `6만6863가구` 풀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 24곳 대단지 `6만6863가구` 풀린다
<부동산인포 제공>

올해 전국에서 2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24곳이 분양에 나선다. 서울 주요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분양가 산정, 시공사 교체 등 문제로 분양이 연기됐지만 지방을 중심으로 지난해보다 10곳 늘었다.

2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는 2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24곳(기분양단지 포함) 총 6만6863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이 중 조합원·임대 물량을 제외한 3만4290가구가 일반분양으로 나온다. 연도별로는 2018년 11곳(2만84가구), 2019년 10곳(1만4723가구), 2020년 9곳(1만5639가구), 지난해 14곳(2만4486가구) 등으로 올해가 5년 새 가장 많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10곳으로 가장 많고 경북 4곳, 부산 3곳, 인천 3곳 등이다. 서울은 둔촌주공(1만2032가구), 이문1구역(3069가구)·3구역(4321가구), 잠실진주(2678가구), 신반포4지구(3307가구), 방배5구역(2796가구) 등 올해 주요 정비사업들의 분양이 불투명해졌다.

대단지 아파트는 통상 완공되면 지역 시세를 리드하는 대장주 역할을 하기 때문에 관심이 높다. 부동산R114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2020년 4월 1일~2022년 3월 31일)간 전국 규모별 아파트값 상승률은 1500가구 이상(38.57%)이 가장 높았다. 이어 1000~1499가구(38.04%), 700~999가구(37.86%), 500~699가구(37.66%) 등의 순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대단지는 높은 주거 쾌적성을 갖춘 데다 가구당 관리비가 적게 부과된다"며 "상징성은 물론 조경과 커뮤니티시설 등이 우수해 지역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매김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또 "소규모 단지에 비해 하락장에서도 가격 방어가 좋고, 상승기간에는 상승폭이 크다는 점 때문에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덧붙였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