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한전원자력연료 `원전해체 사업` 협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한전원자력연료 `원전해체 사업` 협력
현대건설은 한전원자력연료와 '국내·외 원전해체 및 사용후핵연료 사업 동반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원전해체 사업', '사용후핵연료 임시 및 중간저장시설', '원자력연료 건전성 평가', '방사성폐기물 처리'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해당 분야의 기술과 정보 교류, 사업 동반 진출 등에도 힘을 모은다.

현대건설은 "국내 원자력발전소 시공 최대 실적을 보유한 현대건설과 국내 유일의 원자력연료 설계·제조·서비스 전문회사인 한전원자력연료의 협력을 통해 원자력 산업의 신시장인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고준위 핵폐기물) 및 소형모듈원전(SMR) 분야에서 큰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세계 최고 수준을 갖춘 K­원전기술 보유국가의 위상을 더욱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1월 미국 홀텍사의 SMR 글로벌 독점권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달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 협약으로 기존 원자력발전소 시공뿐 아니라 원자력 사업 전반에 걸쳐 사업 다각화를 수행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한전원자력연료가 보유한 폐기물 저감 기술과 사용후핵연료 안전성 평가 기술을 통해 국내 원전해체 사업 수행 시 방사성폐기물 처리·건식저장시설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선도해갈 수 있을 것"이라며 "SMR 사업에서도 핵연료 개발과 관련 기술서비스 제공 등 협력관계가 보다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