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유세 개편안 인수위에 전달…"세제 정상화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보유세 개편안 인수위에 전달…"세제 정상화 필요"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외부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세제개편자문단이 마련한 '보유세제 개편안'을 19일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보유세는 주택·토지 등을 보유한 사람이 내는 세금으로, 지방세인 재산세와 국세인 종합부동산세를 총칭한다.

재산세 개편안은 주택가격 상승과 공시가격 현실화 등 변화된 시장상황을 반영해 2009년 지방세법 개정 이후 13년 동안 변동 없는 현행 주택분 재산세 세율체계를 손질하고, 담세 능력이 부족한 시민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는 데 방점을 뒀다.

현행 주택분 재산세 과세표준 4단계 세율 체계를 유지하되, 최고세율 적용 대상을 현행 공시가격 '5억원 초과'에서 '9억원 초과'로 높이는 등 단계별 기준금액을 조정하는 안을 건의했다.

현재 공시가격 6억원 초과 주택에 일률적(130%)으로 적용하는 세 부담 상한율을 6억∼9억원 구간은 110%로, 9억원 초과 구간은 115%로 낮추는 방안도 제안했다.

또 1주택 보유 실거주자와 은퇴한 고령자 등에게는 연령·보유기간 등을 고려해 최대 30%까지 재산세를 감면하는 세액공제 제도를 신설해야 한다고 했다.

시는 장기적으로 지방자치단체가 부동산 시장 동향과 재정 여건 등을 감안해 지역 상황에 따른 맞춤형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가지고 있는 공정시장가액비율 조정 권한을 지자체로 이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종부세 개편안은 공시가격 급등으로 세 부담이 과도하게 커지지 않도록 현행 최고 300%인 주택분 세 부담 상한율을 150%로 낮출 것을 제안했다. 1주택자의 세 부담 상한율을 현행 150%에서 115∼120%로 낮추는 안도 포함했다.

또 상속이나 정비사업 추진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2주택을 소유하게 된 경우와 농어촌지역 주택 보유자는 1주택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부부간 지분보유 2주택자는 1주택자로 간주해 중과세를 배제하고, 임대사업자 지위 말소로 인해 종전 1주택자가 갑자기 다주택자가 되는 경우 일정기간 주택수 합산을 배제해 일반세율이 적용되도록 건의했다.

이번 개편안에는 장기적으로는 종합부동산세를 재산세로 일원화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지난해 기준 종부세 납부자 수와 세액이 2005년 대비 각각 13.7배, 13.2배 증가하는 등 종부세가 사실상 증세 수단으로 변질했다고 시는 강조했다.

오세훈 시장은 "주택은 생활 필수재로서 거주 안전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실거주 1주택자와 정기적인 수입이 없는 은퇴고령자까지 세 부담이 증가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과도한 세 부담 완화를 위한 세제 개편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인수위도 새 정부 출범 후 '부동산 세제 TF(태스크포스)'를 별도로 발족해 부동산 세제를 조세 원리에 맞게 개편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만큼, 서울시가 마련한 세제 개편안이 '보유세제 정상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