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실수요자 `60㎡·3억 이하` 소형빌라에 몰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실수요자 `60㎡·3억 이하` 소형빌라에 몰렸다
<부동산R114 제공>

집값 고점 인식과 대출 규제, 이자 부담 등이 맞물리면서 서울의 빌라(연립·다세대) 매매시장에서도 가격 부담이 작은 소형의 거래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서울 빌라 매매는 7619건이었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60㎡ 이하가 6818건(89.5%)으로, 60㎡ 초과 801건(10.5%)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전용 60㎡ 이하 소형 빌라의 매매 비중은 실거래가 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부동산R114는 "서울 빌라 매매 거래 중 소형의 비중이 커진 주원인은 아파트값 급등"이라며 "소득과 자산이 낮아 아파트 매수가 어려운 실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소형 빌라를 매수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1분기 서울의 빌라 거래 비중을 가격 구간별로 살펴보면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에서는 매매가 3억원 이하의 거래가 61.2%(4170건)를 차지했다.

반면 전용면적 60㎡ 초과는 3억원 이하 거래가 전체의 35.1%(281건)에 그쳤다. 보금자리, 디딤돌 대출 등 저리의 정책대출이 가능한 6억원 이하 거래 비중도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은 98.0%로 전용면적 60㎡ 초과 84.2%보다 높았다.

여경희 부동산R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올해 서울의 소형 빌라 매매에 대한 관심은 늘어날 전망"이라며 "1~2인가구 실수요가 꾸준한 데다 갱신계약이 만료되는 7월말 이후 전셋값이 상승하면 세입자 중 일부는 자금 부담이 덜한 소형 빌라 매수로 갈아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차기 정부의 정비사업 규제완화 공약 기대감에 따른 투자수요 유입도 예상했다. 그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민간임대 활성화 차원에서 전용면적 59㎡ 이하 소형 빌라의 주택수 합산 배제 등을 검토하고 있는 점도 소형빌라 매수를 부추길 수 있다"며 "다만 빌라는 아파트에 비해 주거선호도가 낮고 환금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투자용 매입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