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가격마저… 15.2% 오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쌍용C&E가 1종 시멘트를 15.2% 인상한 가격에 공급하기로 레미콘 업계와 합의했다. 시멘트 가격인상은 공사비 증가로 이어져, 건설경기에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쌍용C&E는 지난 15일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와 1종 시멘트를 기존 톤당 7만8800원에서 9만800원으로, 슬래그 시멘트는 7만1900원에서 8만3000원으로 오른 가격에 공급키로 합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인상된 금액은 이달 출하량부터 적용된다.

연합회는 지역별 중소 레미콘 업체들로 구성돼있다. 유진, 삼표, 아주 등의 대형 레미콘사는 한국레미콘공업협회 소속으로 이들과는 별도 협상을 거쳐야 한다. 쌍용C&E는 앞서 지난 2월 레미콘 업계에 1종 시멘트의 값을 기존보다 18% 인상한 톤당 9만3000원으로 제시했으나, 연합회와의 조정 과정에서 당초보다 2200원 낮아졌다.

쌍용C&E 관계자는 "시멘트 가격 인상안은 최근 유연탄 등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제조원가 상승의 부담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경영위기 극복에 한계가 있다는 우려도 일부 있었다"면서 "다만 시멘트·레미콘업계가 함께 고통을 분담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상생발전을 모색하자는 데 뜻을 같이하면서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멘트 제조 원가의 40% 가량을 차지하는 유연탄은 2020년 톤당 평균 70달러 수준에서 거래되다 지난해 10월 220달러를 넘어서는 등 1년 만에 가격이 3배 이상 폭등했다. 특히 유연탄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폭우로 인한 호주의 공급부족 사태까지 겹치면서 지난달 한때 사상 최고가인 422달러까지 폭등했다.

시멘트 가격 인상에 따라 당장, 레미콘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졌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시멘트 등 건설자재 가격 인상은 결국 공사비와 아파트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위기 상황에 대비해 정부 차원에서 평시에 수입선을 다변화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