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오피스텔 청약 후끈… 경쟁률 10.54대 1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2차' 50실 모집에 1만명 접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분기 오피스텔 청약 후끈… 경쟁률 10.54대 1
<리얼투데이 제공>

올해 1분기 오피스텔 청약시장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많은 청약자들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3월 전국 오피스텔 15개 단지에 4만2356명이 청약 접수를 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3개 단지 2만4403명과 비교해 1.7배가량 증가했다. 평균 청약 경쟁률은 지난해 동분기(4.22대 1)보다 수치가 더 상승한 10.54대 1을 기록했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청약자가 늘었다. 수도권은 지난해 같은 기간 1만7679명보다 2066명 증가한 1만9745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2만2611명이 청약에 나서 지난해 동분기(6724명)의 약 4배 늘었다.

단지별로 올해 1분기에는 대전 중구 선화동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2차' 50실 모집에 1만2530명이 접수해 가장 많은 인원이 청약했다. 지난해 1분기에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렸던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시티오씨엘3단지'(902실 모집에 1만717명 청약)보다 많다.

또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96실 모집에 1만2174명, 인천 서구 원당동 '검단역 금강펜테리움 더 시글로 2차' 64실 모집에 3893명이 청약에 나서며 1분기 오피스텔 청약시장을 달궜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지난해 동분기 대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100실 미만 단지와 대형 건설사의 전용면적 59·84㎡와 같은 주거형 오피스텔의 공급이 증가한 것이 청약자들을 불러모은 요인 중 하나로 판단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