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왜 작은 중국 만드나" 논란…강원 차이나타운 건설 결국 없던 일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에 작은 중국을 만드는 것 아니냐"라며 논란을 빚었던 강원 한중문화타운 조성사업이 결국 백지화됐다.

13일 강원도와 코오롱글로벌 등에 따르면 홍천군 북방면 일원에 한중문화타운을 조성사업을 추진해온 코오롱글로벌은 최근 발표한 2021년도 사업보고서를 통해 특수목적법인(SPC)을 청산했다고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특수목적법인 한중문화타운 청산으로 인한 손상차손 규모가 5억6500만원에 달한다고 판단하고 나머지 44억3500만원을 손실 처리하기로 했다.

한중문화타운은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 일원 120만㎡에 미디어아트, 한류 영상 테마파크, 중국 전통 정원, 중국 푸드존 등 공연·체험공간을 조성해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려던 사업이었다. 코오롱글로벌은 2018년 12월 강원도 등과 업무협약하고 2020년 1월 자본금 50억 원 규모로 SPC를 설립했다.

하지만 차이나타운 조성 및 이를 통한 동북공정 논란이 일고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되는 등 반발이 거셌다. 청원인들은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드나, 중국에 한국 땅을 주지 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강원도는 "해당 사업 부지는 민간 사업자 소유의 땅이고 땅을 매각하는 것은 아니다. 100% 민간투자 방식이기 때문에 강원도 예산은 1원도 없다"며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으나 논란은 해소되지 않았다. 차이나타운 조성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에 67만 명이 동의하는 등 반발이 이어지자 당시 코오롱글로벌 측은 사업 전면 재검토 의사를 밝히는 등 사실상 철회 수순을 밟았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한국에 왜 작은 중국 만드나" 논란…강원 차이나타운 건설 결국 없던 일로
'차이나타운' 논란을 빚고 있는 강원 홍천 일원의 '한중문화타운'과 관련해 '동북공정의 교두보'라고 주장하는 강원 춘천의 보수 시민사회단체가 2021년 4월 22일 강원도청 앞에서 건립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