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건설업체 선정` 서울시 평가위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기술 건설업체 선정` 서울시 평가위 확대
서울시는 건설공사에 적용되는 신기술·특허공법을 보유한 업체를 공정성하게 선정하기 위해 700여 명의 평가위원 인력풀을 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평가위원 인력풀은 전원 외부 위원으로 구성한다. 토목 분야 390여 명, 건축 분야 130여 명, 기계·설비 분야 180여 명 등이다. 이달 중 '서울시 건설알림이'에 평가위원 인력풀을 공개할 예정이다.

평가위원 선정단계에서는 참여업체가 직접 예비명부 명단을 추첨하도록 해 사업부서 관계 공무원의 개입을 원천 차단한다. 평가위원 인력풀에 더해 예비명부와 최종 평가위원 선정까지 추첨 방식으로 진행해 공정성을 높인다.

심사단계에서는 서울시 시민참여옴부즈만이 참석한다. 특정 업체에 과도하게 점수를 주는 등 편향 채점으로 특혜소지가 있는 평가위원은 즉시 배제해 투명한 심사를 진행한다. 최종 심사 결과는 '건설알림이' 홈페이지 등 외부에 공개한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특허공법과 제품 선정 과정에 업체와 발주부서 간 유착 개연성을 차단해 평가 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일감몰아주기 등 불공정 관행을 개선해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건설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