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5 건설사 `2만5315가구` 푼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톱5 건설사 `2만5315가구` 푼다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상위 5곳에 선정된 건설사 올해 2분기 2만5000여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은 전국에서 2만5315가구(컨소시엄 제외)를 분양한다.

이는 전국에 계획된 물량 13만5199가구 가운데 18.7%에 달하는 수준이다. '5곳 중 1곳'에서 최상위 브랜드를 내건 아파트로 선보인다. 시장 관망세와 대선으로 분양이 주춤했던 1분기(1만3344가구)보다 공급량이 1만가구 이상 늘었다.

이들 5개 건설사는 지난해 1순위 청약통장의 31.4%를 쓸어 담았다. 우수한 입지에 들어설 뿐 아니라 독자적 브랜드를 내건 상품과 디자인도 돋보여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인공지능 접목 등 새로운 기술을 선도하고, 입주 후 사후 관리에 적극적인 이유도 있다. 브랜드는 집값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자사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114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87.4%가 '브랜드가 아파트 가치(가격) 형성에 영향이 있다'고 답했다. '영향 없다'는 응답은 4.6%에 그쳤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브랜드 아파트가 주는 후광효과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품질이 뛰어나고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상품을 선보이는 것이 인기요인"이라며 "선호도가 높은 만큼 조정기에는 하락폭이 적고 상승기에는 주변 시세를 리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