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1조6000억` 공사·용역 발주… 공공기관 최대 물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H `11조6000억` 공사·용역 발주… 공공기관 최대 물량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공공기관 최대 규모인 11조6000억원의 공사·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9조6000억원보다 2조원(21%) 증가한 물량이다.

유형별로 보면 공사 부문은 종합심사낙찰제 5조4000억원(48건), 간이형종합심사제 1조6000억원(81건), 적격심사제 2조9000억원(1042건) 등 총 10조5000억원 규모다. 용역 부문은 기술용역 9000억원(530건), 일반용역 2000억원(260건) 등 1조1000억원이다.

공사 공종별 발주계획을 살펴보면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토목공사가 전체 발주 금액의 약 65%를 차지한다. 이어 건축공사 6조원(269건), 토목공사 1조6000억원(57건), 전기·통신·소방공사 1조8000억원(496건), 조경공사 7000억원(117건), 기타공사 4000억원(241건) 등이다.

LH는 건설사 등 조달 참여자들의 영업·수주 전략 수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이번에 발표한 발주 물량을 계획대로 이행할 방침이다.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이날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 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올해 발주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해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상회복을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