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솔루션 기업들, 오라클 클라우드로 디지털 전환 가속화

후이즈, 윤선생, 오이사공 등 OCI로 인프라 현대화하고 데이터 관리역량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견 솔루션 기업들, 오라클 클라우드로 디지털 전환 가속화
국내 솔루션 분야 중견기업들이 OCI(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를 속속 채택하고 있다. 후이즈, 윤선생, 오이사공 등은 레거시 시스템을 오라클 클라우드로 이전해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데이터 관리역량과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도메인 및 비즈니스 솔루션 기업 후이즈는 온프레미스 기반 서버의 운영관리 효율성에 한계를 느끼고 더욱 신속한 비즈니스 운영을 위해 메일 서버 등 기존 서버를 OCI로 이전했다. 후이즈는 국내 대기업들을 고객사로 확보한 상황에서 고객의 정보보호를 위한 보안 역량과 안정적인 서비스가 최우선 과제였다. 이를 위해 웹 서버를 OCI로 이전 운영하며 보안성과 안정성, 경제성 측면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WAS(웹 애플리케이션 서버)와 메일 서버도 추가적으로 이전하고 있다. 향후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구축해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김상훈 후이즈 도메인사업본부 팀장은 "정확하고 경제적인 비용에 대한 가시성과 서버관리 용이성이 OCI를 채택하게 된 이유였다. 후이즈는 1999년 최초로 등록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호스팅부터 그룹웨어까지 클라우드를 도입하며 시스템을 발전시키고 있다"며 "디지털 전환을 통해 50만 기업에 제공되는 서비스 모두를 클라우드로 이전해 더욱 유연한 IT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은 기존 DB(데이터베이스)의 성능과 속도 개선을 위해 '오라클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Oracle Exadata Cloud@Customer)'를 도입했다.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는 고객의 IT 환경 내에 퍼블릭 클라우드 방식으로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인 엑사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신규 기능 및 서비스를 더욱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윤선생은 사내 인터넷데이터센터에 오라클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를 구축함으로써 보안문제를 해결하면서 성능도 강화했다.

김경민 윤선생 기술본부장은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를 도입하며 향상된 DB 속도와 시스템의 안정성을 체감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더욱 스마트한 영어교육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관리시스템 기업 오이사공은 전자결재에서 채용, 교육관리까지 전반적인 인사관리 솔루션을 SaaS(소프트웨어 서비스) 형태로 모두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한다. 이 회사는 사업 확장에 따라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의 성능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솔루션을 필요로 했다. 특히, 인사시스템은 DBMS 성능에 따라 서비스 품질의 차이가 크다. 이에 OCI와 함께 DB 라이선스가 포함된 DB 관리형 서비스인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했다. OCI 도입을 통해 기존 대비 30% 이상의 비용절감 및 50% 이상의 성능향상 효과를 얻었다.

임채연 오이사공 대표는 "오이사공은 국내 인사시스템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앞장서며, 전년대비 20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사업을 더욱 확장해 나가고 있다. 비용절감 등 OCI의 도입 효과를 체감하고 있어 앞으로 오라클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한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현정 한국오라클 중견중소기업사업부 전무는 "오라클은 투명하고 예상가능한 가격 정책과 국내 클라우드 리전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 안정성을 바탕으로 국내 중견·중소기업이 경쟁력 있는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고 엔터프라이즈급 기술을 활용하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